모바일 메뉴 닫기
 

석박사과정

상담코칭학

상담코칭학

한 때 성직을 꿈꾸며 신학을 공부했던 시카고대학의 심리학자 칼 로저스(Carl Rogers)가 1940년대 처음 제안한 상담학은 진단중심의 지시적인 심리치료에서 공감을 바탕으로 한 내담자 중심 치료(client-centered therapy)를 표방하며 시작된 인본주의 치유방식이다. 40년대 후반 시카고대 동료교수인 신학자 시워드 힐트너(Seward Hiltner)에 의해 목회상담학(pastoral counseling)이 시작되고, 1950년대 초 한국에서는 연세대 신과의 이환신교수가 국내에서 최초로 상담학(당시는 문의학)을 소개하였다. 신학대학원에서 국내 최초로 상담학전공을 개설한 연합신학대학원의 상담코칭학은 이러한 신학에 뿌리를 둔 인문사회학 전통을 계승하여 치유와 성장을 추구하는 상호학문적 접근이다.

먼저 상담코칭학은 정신의학과 심리치료의 진단과 치료 전통을 기독교적으로 재해석한다. 하나님의 형상을 따라 지음 받은 인간은 본시 온전성(wholeness)을 지닌 선하고 창의적 존재다. 하지만 하나님을 떠나 사는 인간은 타인과의 관계적 경험, 다양한 사회 경험 가운데 크고 작은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는 존재다. 상담코칭학은 신경과학, 심리학, 가족학, 사회학 등의 인접학문들과 대화하며, 인간과 공동체의 회복의 과정을 목회신학적으로 성찰하고 그 실천적 전략을 제시하고자 하는 학문이다.

이에 융합학문으로서의 상담코칭학의 기본전제는 치유의 학문인 상담학과 새로운 긍정심리학 기반 접근인 코칭을 융합하여 인간의 생물학적이고 심리적인 성장은 물론, 사회적이고 영적인 성장을 통합하여 인간의 온전한 행복(holistic wellbeing)을 추구하는 것이다. 또한 상담코칭 전문가는 목회적인 책임의식을 가지고 세상의 음지에서 신음하는 취약계층과 사회적 약자들의 자리로 찾아가고(outreach), 그들의 목소리를 경청하여 하나님의 자녀이자 세상의 당당한 주체로 세우는 기독(목회)상담사(Christian/pastoral counselors)의 본질적인 사명을 완수하고자 한다. 궁극적으로 상담코칭 전문가는 교회 공동체를 섬기는 일뿐 아니라, 가정과 학교, 산업현장과 병원 등 회복과 성장을 필요로 하는 사회 곳곳에서 섬김의 리더십을 실천하는 공공신학자(public theologian)의 역할을 담당한다.

Carl Rogers, the founder of counseling psychology, had received his theological education at Union Seminary in New York, before he initially termed ‘client-centered therapy’ and ‘non-directional therapy’ based on humanistic, empathetic understanding of the patient unlike pathological approaches in psychiatry in the 1940s. One of Roger’s colleagues at University of Chicago, Seward Hiltner at the Divinity School, developed a method of pastoral counseling in the late 1940s. It was in the Theology Department of Yonsei University when a theology faculty member, Hwansin Lee introduced and taught a course on counseling for the first time in Korea in 1952. Since the early pioneers in the United Graduate School of Theology at Yonsei firstly opened the Counseling Department among other graduate schools in Korea, Department of Studies in Counseling & Coaching has continued to pursue both humanistic and theological approaches to holistic healing and recovery of human beings.

The Studies in Counseling & Coaching attempts to re-interpret the diagnostic and therapeutic traditions in psychiatry and psychotherapy from a Christian perspective. God created human beings, good and creative, in the image of God with wholeness of life. And yet, human beings, living without God, are often wounded with other humans in various relational and social encounters. The Studies in Counseling & Coaching are open to serious academic dialogues with other disciplines such as neuroscience, psychology, family studies, and sociology in order to reflect upon the recovery process of humans and their communities, and to provide an appropriate practical strategy.

As a result, the Studies in Counseling & Coaching are a convergent discipline to promote holistic wellbeing of human beings and his/her surrounded world based on a bio-psycho-social-spiritual model. The students fulfill a pastoral responsibility to practice outreach ministry to the marginalized and underprivileged in need, listen actively to them, and empower them to become the confident children of God. Eventually, the students as both pastoral (Christian) counselors and public theologians learn to practice a servant leadership that enriches the lives of individuals in various places like family, schools, business sites, and hospitals, and ultimately builds a more caring world as well as in parish settings in church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