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닫기
 

석박사과정

종교철학

종교철학 philosophy of religion

세계 정신문화의 지형도가 급변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도 빠르게 변하고 있다. 종교현황도 예외가 아니어서 한국 개신교의 인구 감소와 사회로부터의 비판 등 많은 과제들이 그리스도교와 신학계에 쏟아지는 상황이다. 그 이유로 교회가 사회와 소통하지 못하는 문제가 가장 크게 대두되고 있다. 그리스도교만 살펴서는 안 되는 현실이다. 달리 말해서 사회전반의 종교문화에 대한 분석이 요구된다. 그런데 종교의 존재이유나 의미 자체를 부정하는 무종교인들이 빠르게 늘어나는 앞으로의 상황은 이보다 더 절박하다. 이래서 종교만 가지고서도 안 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종교의 의미를 부정하는 인간으로 눈을 돌려야 한다. 말하자면 사람으로, 삶으로 파고들어가야 한다. 그리고는 그 삶에 그렇게 얽혀 있을 문제들을 함께 나누며 더불어 풀어낼 길을 더듬어야 한다. 이런 길은 둘러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상 이게 제대로 된 길이다. 이런 길을 인류는 오랫동안 더듬어왔다. 인간에 대한 자성적 탐구로서의 인문학적 성찰이 바로 그것이다.

연세대학교 대학원 신학과와 연합신학대학원에서 <종교철학> 전공은 그리스도교와 신학에 대한 인문학적 성찰을 통해 신학에게 요구되는 사회적 과제를 수행하고자 한다. 종합대학의 학문적 체계에 신학을 연결함으로써 문학적 상상과 역사적 해석, 그리고 철학적 비판의 인문학적 성찰과 사회과학적 분석을 통해 자칫 폐쇄적일 수도 있는 신학과 교회가 세상을 향해 뜻있게 나아갈 수 있는 방향을 도모하고자 한다. 따라서 <연세종교철학>은 당연히 ‘신학적 종교철학’이다. 아울러 실천적 함의를 추구함으로써 목회현장에서의 설교를 포함한 종교 수행의 질적 향상에 공헌하고자 한다. 결국 <연세종교철학>은 ‘진리’를 표방하면서 군림해왔던 종교 체제의 폭력과 억압을 고발하고 사람이 ‘자유’하게 사는 세상인 ‘하느님 나라’를 이 땅에 이루기 위한 ‘정의’를 궁극적 이념으로 삼으면서 우리 시대를 위해 ‘말씀’의 의미를 재구성하는 데에 기여할 것을 목적으로 한다.

The changing topography of the world’s mental culture has caused a sudden upheaval in our country. So has been the case in the area of religion, a situation in which Christianity and Christian theology find themselves facing numbers of challenges such as a rapid decrease in Christian population and continuing social criticisms. This problematic scene has generally been ascribed to the church’s absence of communication with society. This is not the problem that can be solved through investigating into Christianity alone. What is therefore needed is a reflection on the total sphere of religious culture of society. In urgent need is such deliberation due to the outburst of atheists who utterly reject the raison d’être and significance of religion. Considering religion itself cannot be the complete solution in this case.

What then should be done? We should directly look to humans who reject the meaning of religion ― that is to say, humans themselves, human existence. We then should join them in order to seek the ways to overcome the problems in their lives. It may be seen as a roundabout path, albeit authentic and straightforward. Humankind has long sought such a way which we call humanities, a self-reflective exploration of humans.

The study specialized in philosophy of religion at Yonsei University Graduate School and the United Graduate School of Theology undertakes theology’s responsibility for addressing social issues through humanistic examination of Christianity and theology. Our work links theology to the scholastic system of a collegiate university, thereby employing literary imagination, historical interpretation and philosophical critique in theological studies. In so doing we attempt to seek the direction in which theology and the church would be able to overcome their frequent exclusive attitude and go out into the secular world. We therefore naturally define < the philosophy of religion in Yonsei University> as < the theological philosophy of religion>. We also hope to explore practical implications which would contribute to the quality improvement of religious practices at the pastoral coalface including sermons. In conclusion, our study in the field of the philosophy of religion denounces violent and oppressive systems of religion which has maintained the claim to be true. We advocate the ultimate idea of ‘justice’ which would realize ‘the kingdom of God’, in which humans lead their existence in ‘freedom.’ Our work, according to this conception of justice, aims to reconstruct the significance of ‘the Words’ for our age.